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06: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후원 기관에 통학 차량 기부"…'전참시' 이영자, 남몰래 선행 [종합]

기사입력 2019.11.10 00:44 / 기사수정 2019.11.10 11:5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개그맨 송은이와 신봉선이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촬영했다. 또 가수 테이와 배우 조찬형, 개그맨 이영자와 매니저 송성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은이와 신봉선, 테이와 조찬형, 이영자와 송성호 팀장이 각각 일상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송은이와 신봉선이었다. 송은이는 신봉선과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아침부터 숍을 예약했다. 송은이는 신봉선의 집 앞에서 대기했고, 신봉선은 짐이 가득 담긴 캐리어를 들고 나왔다. 신봉선은 촬영 때 입을 옷뿐만 아니라 김밥, 아이스커피 등 송은이와 함께 먹을 음식들을 챙겨왔다. 

송은이는 신봉선을 차에 태우고 이동했고, "(셀럽파이브) '가요대제전' 섭외 들어왔다"라며 자랑했다. 신봉선은 "어떡하냐. 여름 옷밖에 없는데. 그날 위해서 맞추진 않을 거 아니냐. 괜찮다. 앓아눕자. 어차피 연말 같이 지낼 사람도 없다"라며 농담을 건넸고, 송은이는 "스케줄 맞아서 나갈 수 있으면 너무 좋겠다"라며 맞장구쳤다.

이에 양세형은 "잘 몰라서 그런데 '가요대제전'에 서는 건 어떤 느낌인 거냐"라며 물었고, 효정은 "이번 연도 슈퍼스타만 나올 수 있는 거다"라며 설명했다.



이어 송은이와 신봉선은 숍에서 메이크업을 받았고, 신봉선은 "선배님이랑 하면 일하는 게 아니라 놀러 가는 거 같다"라며 들뜬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송은이 역시 "아까 차 막힐 때 평소 같으면 짜증 났을 거다. 짜증 안 났다. 너를 픽업 가는 시간이 힐링 시간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고, 신봉선은 "조금만 더 잘해주시면 안 되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 나아가 신봉선은 다양한 옷 스타일에 도전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사진 촬영을 마쳤다. 반면 송은이는 오랫동안 입던 옷들을 준비했고, 어색한 포즈를 취했다. 신봉선과 포토그래퍼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두 번째 영상의 영상의 주인공은 테이와 조찬형이었다. 테이와 조찬형은 테이 친동생이 운영 중인 햄버거 가게에서 근무했다. 이때 테이 친동생과 고향 동생이 함께 등장했고, 조찬형은 "테이 친동생이 사장이고 그 친구의 친구들이 서울 올라와서 주방 일을 하고 있다"라며 설명했다. 특히 고향 동생은 테이 친동생보다 더욱 테이와 닮은 외모를 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테이는 "친동생도 잘 먹는다. '라면 먹을까'라고 하면 8개 끓인다"라며 덧붙였고, 신봉선은 "'먹방' 생각해본 적 없냐"라며 궁금해했다. 테이는 "먹는 걸 누가 찍는다고 생각하면 덜 행복하다. 먹는 걸 자랑으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자신만의 가치관을 밝혔다.



세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이영자와 송성호 팀장이었다. 이영자는 새로운 프로그램의 제작발표회와 후원 중인 기관의 운동회에 참석했다. 송성호 팀장은 "작년 겨울쯤에 그 기관에서 아이들이 통학하는 차량이 있다. 선배님이 아시고 차를 선물로 기부하셨다고 들었다"라며 귀띔했다.

이영자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토스트와 밀크티로 식사를 해결했고, 그 가운데 이영자의 단골 가게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이영자와 송성호 팀장은 사이먼 앤 가펑클의 노래를 함께 부르며 '케미'를 발산했다.

또 이영자는 운동회에서 퀴즈 게임을 진행하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