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19: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놀면 뭐하니' 유재석, 유산슬로 데뷔…트로트 새 역사 쓸까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1.09 23:07 / 기사수정 2019.11.10 00:1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

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뽕포유'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이나는 유재석과 회의 끝에 '사랑의 재개발'이라는 제목으로 가사를 썼고, 유재석은 "이거 마음에 든다. '싹 다 갈아엎어주세요. 머리부터 발끝까지'"라며 흡족해했다. 이어 김이나는 "작곡가를 빨리 섭외해라"라며 밝혔고, 유재석은 "내가 아는 작곡가는 이적, 유희열밖에 없다. (두 사람은) 음악을 정말 잘한다. 너무 뽐을 낸다. 아쉬운 소리 하기 싫다"라며 털어놨다.

이에 김이나는 작곡가 조영수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김이나의 추천으로 직접 조영수를 만났고, 조영수는 가사를 보자마자 작업을 시작했다. 이후 조영수는 두 가지 버전의 '사랑의 재개발'을 선보였고, 유재석은 두 곡 모두 마음에 들어 했다.



더 나아가 조영수는 가녹음을 앞두고 박현빈과 윤수현에게 보컬 트레이닝을 부탁했다. 박현빈과 윤수현은 유재석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고, 유재석은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가녹음을 무사히 마쳤다.

뿐만 아니라 제작진은 '사랑의 재개발' 곡 선정을 위해 박미현의 노래교실로 유재석을 보냈다. 수강생들은 두 가지 버전을 모두 듣고 투표에 참여했다. 이때 유재석은 수강생들과 직접 만났고, 열렬한 환호 속에서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했다. 

유재석은 무대 의상이 완성됐다는 소식을 듣고 미스터 최의 가게에 방문했다. 유재석은 첫 번째로 용 무늬가 돋보이는 빨간색 슈트를 보자 "너무 중화요리 느낌 아니냐"라며 부담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다행히 유재석은 스팽글 재질이 돋보이는 슈트를 입고 감탄했고, 미스터 최는 "이 옷 입고 대박 나라"라며 응원했다.



유재석이 데뷔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사이 '합정역 5번 출구' 본 녹음이 진행됐고, 코러스를 맡은 김효수는 완벽한 화음을 만들어내며 기대를 높였다.

특히 유재석의 데뷔 무대는 차이나타운 버스킹이었다. 홍진영과 김연자가 지원 사격에 나섰고, 다음 회 예고편에서는 유재석의 데뷔 무대가 포착돼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