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19: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자연스럽게' 황제성, 허재표 호통 폭탄에 깜짝 "이게 무슨 일이야" [포인트:컷]

기사입력 2019.11.09 19:03 / 기사수정 2019.11.09 19:0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MBN 예능 '자연스럽게'의 새로운 게스트 황제성이 현천마을에 오자마자 불벼락을 맞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11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는 개그맨 황제성이 등장, 친한 형들인 은지원과 김종민을 찾아온다.

구례 옆 동네인 순천 출신인 그는 "오랜만에 한가한 시골 생활을 즐기면서 힐링도 하고, 느리게 한 번 지내보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지만, 현천마을 워니미니 하우스에 오자마자 감독님 허재와 맞닥뜨리면서 그의 꿈은 산산조각났다.

허재는 황제성이 나타나자마자 "인사는 됐으니까 빨리 와서 일해"라며 채근했다. 이에 황제성은 초면인 허재에게 "태어나서 처음 뵙는데…"라며 반발의 기운을 드러내 은지원, 김종민, 김준호를 바짝 긴장하게 했다.

이에 김종민은 "감독님이시잖아. 우리는 이제 선수야"라고 황제성에게 설명했다. 그래도 황제성은 "여기에 선수가 어디 있어? 저는 이거 하기 싫어서 순천에서 서울로 유학간 거예요"라며 꿋꿋이 허재에 반발했다.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반기를 든 황제성과, 농구 대통령 허재 간에 벌어진 기싸움 결과는 11일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