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19: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불후의 명곡' 남태현, 퍼포먼스 도중 바지 찢어져 "하얗게 불태웠다"

기사입력 2019.11.09 18:59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불후의 명곡'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퍼포먼스를 하다 바지가 찢어졌다.

9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이지훈과 사우스클럽의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사우스클럽은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로 무대를 꾸몄다. 화려한 밴드 연주에 남태현의 에너지가 더해지며 무대가 완성됐다. 하지만 남태현은 마지막 엔딩 포즈에서 바지가 찢어졌고, 무대를 내려온 남태현은 "바지가 찢어졌어요"라며 "하얗게 불태웠다"라고 밝혔다.

신동엽이 남태현에게 "바지 많이 찢어졌냐"라고 슬쩍 묻자 남태현은 "재봉을 다시해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MC 정재형은 "퇴폐미를 갖춘 사운드로 다시 돌아왔다. 이걸 누가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멋진 무대였다"라고 밝혔다. 김태우는 "하고 싶어도 소화하기 쉽지 않은데, 정말 자연스럽다"라고 공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