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프리미어12] 'PS 위력 그대로' 분위기를 압도한 조상우의 K-K

기사입력 2019.11.07 22:16


[엑스포츠뉴스 고척, 조은혜 기자] 가을의 강력했던 모습 그대로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캐나다와 2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전날 호주와의 경기에서 5-0 완승을 거뒀던 한국은 2연승으로 슈퍼라운드 진출 청신호를 켰다.

이날 한국은 선발 김광현의 6이닝 완벽투와 차우찬의 7회 쾌투로 캐나다를 무실점으로 묶었다. 한국 타선 역시 캐나다 마운드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선발 로버트 자스트리즈니가 흔들린 틈을 타 득점 찬스를 잡았고, 바뀐 투수 크리스토퍼 르루에게 2점을 뽑아내며 앞서나갔다.

호주전부터 16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던 한국은 8회 대회 첫 실점을 기록했다. 차우찬이 내려가고 함덕주가 올라와 더스틴 홀을 삼진 처리했으나 달튼 폼페이, 웨슬리 다빌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한 점을 허용했다. 

2점의 아슬아슬한 리드에서 계속되는 1사 주자 2루의 위기, 벤치는 교체를 택했고 조상우가 마운드를 넘겨받았다. 그리고 조상우는 에릭 우드를 상대로 3볼-1스트라이크에 몰렸지만 끝에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고, 마이크 사운더스 역시 7구 승부 끝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매조졌다. 조상우는 9회에도 올라와 1이닝을 더 책임지고 팀의 승리를 완성했다.

대회에 앞서 열렸던 포스트시즌, 조상우는 준플레이오프부터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까지 3번의 시리즈에서 총 8경기에 나와 단 한 점도 실점하지 않으며 평균자책점 0.00을 기록했다. 가을에서의 위력이, 프리미어12에서도 발휘되고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