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18 13: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보미♥윤전일, 배우·발레리노 커플 탄생…'발레'로 맺은 인연 [종합]

기사입력 2019.10.31 17:29 / 기사수정 2019.10.31 17:3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선남선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김보미와 발레리노 윤전일이 열애 중임을 인정한 것.

김보미 소속사 이엘라이즈 관계자는 31일 엑스포츠뉴스에 "김보미, 윤전일이 친구로 지내다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며 "정확한 교제 시기는 배우 사생활이므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보미와 윤전일은 올해 32세 동갑내기. 이로써 연예계 동갑 커플이 탄생하게 됐다. 두 사람 모두 본업에서 '열일' 중인 만큼 뜨거운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

이들을 이어준 건 '무용'이었다. 김보미는 세종대학교 무용과에서 발레를 전공했고, 윤전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출신. 두 사람 모두 무용을 전공했으나 김보미는 이후 배우의 길을 걸었고, 윤전일은 발레리노로 활약했다.



특히 윤전일은 지난 2014년 방송된 Mnet '댄싱9' 시즌2와 시즌3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바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으로 국립발레단 및 루마니아국립오페라발레단에서 주역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로미오와 줄리엣', '한여름밤의 호두까기 인형' 등 발레 공연에도 다수 참여했다.

배우로 활동 중인 김보미도 최근 10년 만에 발레와 다시 연을 맺었다. 지난 7월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발레리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것. 오랜 시간 발레를 쉬었음에도 직접 모든 신을 소화할 정도로 수준급 발레 실력을 자랑한 바 있다.

선남선녀 두 사람의 열애 소식에 누리꾼의 관심은 식지 않고 있다. "두 사람 응원한다", "행복한 사랑 했으면 좋겠다", "잘 어울리는 커플이다" 등의 메시지가 쏟아지는 상황이다.

한편 김보미는 지난 2008년 SBS 드라마 '바람의 화원'으로 데뷔했다. 영화 '써니'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이외에도 드라마 '주군의 태양', '별에서 온 그대'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엑스포츠뉴스 DB, 윤전일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