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7 23: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문정희,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합류…베스트셀러 작가 役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9.10.24 09:2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문정희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합류를 확정했다.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다. 문정희는 극 중 베스트셀러 작가 심명여 역을 맡는다.

문정희가 맡은 인물 심명여는 명문대 문예창작과를 나온 재원으로 대학시절부터 글을 잘 쓰고 아름답기로 유명했다. 소설가와 여행가로서 빛나는 청춘을 보낸 명여는 불현듯 모든 것을 관두고 북현리로 내려와 언니의 딸 해원을 키우는 일에 매진하며 엄마가 운영하는 팬션을 이어받겠다고 한다. 심중을 알 수 없고, 무슨 생각을 하는지 속 이야기를 전혀 하지 않는 인물로 한때 뜨거운 인생을 살아온 그녀가 누구보다 차갑게 식어버리게 된 사연을 궁금케 한다.

현재 방영 중인 SBS 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에서 무기 로비스트 제시카 리로 분해 광기 어린 악인의 악랄한 연기로 시청자를 섬뜩하게 만들고 있는 문정희가 힐링 로맨스에서 펼칠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만나는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만들고 있는 문정희가 앞서 선보인 악인과 달리 정적인 ‘철벽 여인’ 심명여 캐릭터를 어떤 인물로 그려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2020년 상반기 방영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에이스팩토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