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16: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PS:스코어] '역전 드라마' 키움, SK 연이틀 잡고 KS까지 '-1승'

기사입력 2019.10.15 22:00 / 기사수정 2019.10.15 22:05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SK 와이번스를 연이틀 꺾고 한국시리즈 진출까지 1승을 남겨두게 됐다.

키움은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SK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8-7로 승리했다. 1차전을 3-0으로 잡았던 키움은 적진에서 2연승을 챙겼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홈에서의 3차전을 준비한다.

1차전에서 11이닝 동안 단 한 점도 뽑아내지 못했던 SK는 2차전에서 홈런 두 방으로 리드를 잡았다. 2회 선두타자로 나선 제이미 로맥이 최원태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솔로포를 터뜨렸고,  3회에는 노수광 안타 후 한동민의 투런포로 3-0을 만들었다.

키움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4회 김하성이 2루타로 출루, 이정후의 안타에 홈까지 내달린 김하성이 아웃됐지만 박병호와 김웅빈의 안타로 키움이 한 점을 만회했다. 이어 김규민의 2루타에 주자 두 명이 모두 들어와 3-3 동점을 맞췄다.


균형을 맞춘 키움은 5회 추가 득점을 내며 SK를 따돌렸다. 선두 김혜성이 2루타로 출루, 서건창의 안타에 홈을 밟으며 4-3 역전에 성공했다. 계속된 무사 주자 1루에서는 김하성의 투런포로 키움이 6-3으로 점수를 벌렸다.

이번에는 SK가 추격했다. 5회말 최항이 중전안타, 김성현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뒤 최원태가 내려가고 김성민이 올라왔다. 김성민은 노수광의 번트에 3루를 선택, 최항을 아웃시켰다. 하지만 바뀐 투수 안우진을 상대로 한동민의 2루타가 터지며 주자가 모두 들어와 점수는 5-6, 한 점 차가 됐다.

그리고 6회 승부는 원점이 됐고, 7회 다시 리드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선두 로맥이 김상수의 직구를 받아쳐 다시 한 번 아치를 그렸다. 점수는 6-6. SK는 7회 김성현과 노수광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고, 김강민 땅볼 때 김성현이 홈인하며 다시 7-6으로 앞섰다.

쫓고 쫓는 양상, 키움도 맞불을 놨다. 서진용이 올라온 8회 김웅빈 내야안타, 김규민 2루타로 만든 1사 2·3루에서 이지영이 적시타를 쳤고, 바뀐 투수 문승원을 상대로 대타 송성문이 2루타를 쳐 8-7이 됐다. 9회말 SK는 마무리 오주원을 상대로 점수를 만회하지 못했고, 키움이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승부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