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1 00: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레버리지' 정기섭, 압도적 존재감…의사 소마로 강렬 눈도장

기사입력 2019.10.14 15:1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정기섭이 TV조선 ‘레버리지:사기조작단’에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드라마의 시작을 이끌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TV조선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 1, 2회 방송에서는 동양병원 의사 ‘소마’로 분한 정기섭이 극의 중심을 관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자신의 아들을 살리기 위해 신약 ‘아사나’가 필요하다며 동양병원을 찾아온 이태준(이동건 분)에게 소마는 ‘아사나’는 본인이 만든 약이지만 미래바이오에서 공동연구를 앞세워 모든 정보와 인력을 빼앗아 갔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소마는 도둑맞은 ‘아사나’를 다시 찾아 달라고 제안하고, 이태준이 이를 받아들이며 ‘레버리지’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됐다.

이태준은 고나별(김새론), 정의성(여회현)과 함께 미래바이오에 침투, ‘아사나’의 데이터를 소마에게 전달했지만, 데이터를 확인한 소마는 빈데이터를 보내왔다는 거짓말로 이태준과의 약속을 파기했다. 이어 소마는 “깔끔하게 해결됐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들어가서 보고 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하며 극초반과는 180도 다른 모습과 말투로 누군가에게 상황을 보고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이어 동강제약을 인수한 소마는 이 모든 사건의 배후인물 ‘소장’에게 일주일 안에 출국하라는 지시를 받게 됐다. 지시에 수긍할 수 없던 소마는 동강제약이 백혈병 신약을 개발했다는 정보를 주식시장에 흘려 대형 제약 회사에 인수합병 시키려는 작전을 세웠다.

하지만 계획을 알게 된 이태준이 황수경(전혜빈)을 앞세워 소마에게 접근, 투자를 빌미로 모든 자료를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결국, 미래바이오와의 경쟁에서 수세에 몰리자 신약 정보를 공개하며 덫에 걸려든 소마는 자신이 이용한 이태준에게 역으로 사기를 당하며 경찰에게 체포돼 끝을 맺게 됐다.

정기섭은 이처럼 짧은 등장에도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모습을 예리한 눈빛과 표정, 안정된 연기 톤으로 완벽하게 표현하며 또 한 번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장르에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정기섭은 특히 올해 tvN 드라마 ‘자백’에서 차중령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었으며, OCN 드라마 ‘보이스3’에서 스즈키 역으로 분해 유창한 일본어와 연쇄살인마의 전형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끌어내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눈을 뗄 수 없는 존재감으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정기섭이 차기 작품에서 어떠한 연기를 보여줄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전직 보험수사관이 개성 강한 도둑들과 함께 팀을 꾸려 사기꾼들의 물건을 훔치는 이야기를 그린 TV조선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