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2 11: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브라질축구협회 "한국과 올해 마지막 친선경기 확정"

기사입력 2019.10.14 09:41 / 기사수정 2019.10.14 11:31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과 네이마르(브라질)의 맞대결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축구협회(CBF)는 13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브라질 축구대표팀은 11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 평가전 때 아르헨티나, 한국과 맞붙는다. 올해 마지막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브라질은 11월 15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 사우드 유니버시티 스타디움에서 '라이벌' 아르헨티나와 만난다. 이어 19일에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무함마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한국을 상대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1월 14일 레바논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원정 경기를 갖는다. 대표팀은 이후에 펼칠 평가전 상대를 물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한축구협회는 11월 A매치 일정을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다. 11월 친선전은 벤투호의 2019년 마지막 평가전이다. 12월 10일부터 18일까지 부산에서 개최하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한국은 브라질과 역대 전적에서 1승 4패로 열세다. 1999년 3월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김도훈(울산 현대) 감독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따낸 것이 유일하다. 마지막 대결은 2013년 10월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가전이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