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0 08: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놀면 뭐하니' 유재석X송가인, 트로트 듀엣 예고…유산슬 출격 준비 완료 [종합]

기사입력 2019.10.12 19:4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할 준비를 마쳤다.

1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뽕포유'로 꾸며진 가운데 유재석이 트로트 데뷔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태진아, 김연자, 진성, 김도일이 한자리에 모였고, 유재석의 트로트 데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진성은 "내가 은행에서 빌려서라도 밀어보고 싶다. 배고픈 세월을 보내지 않았냐"라며 털어놨고, 태진아는 "누가 제작해도 대박 나게 돼 있다. 네가 90% 해라. 나 10%만 줘라"라며 맞장구쳤다.

이에 김도일은 "제가 여기서 제일 어려운 거 같다. 저도 10% 참여하려고 전세를 내놓고 왔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태진아는 진성에게 "5% 줘라"라며 부탁했다.



이후 유재석은 본격적으로 트로트 데뷔를 준비했다. 유재석은 김연자의 '아모르 파티'를 작사한 이건우와 만났다. 유재석은 "망원에서 상수 사이에 있는 게 합정역이다. 생각했던 게 이별을 하는 날이다. 서로가 이별을 한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평소처럼 만났다. 그들은 서로 아는 거다"라며 정동환과 작업한 '합정역에서'에 대해 설명했고, 이건우는 유재석과 이야기를 나누며 '합정역 5번 출구'로 가사를 발전시켰다.

또 유재석은 홍보 사진을 촬영했다. 이때 설하윤이 등장했고, "제가 선배이지 않냐. 포즈를 조언해드리겠다. 여사님들 마음을 좀 사로잡으려면 좀 느끼해야 된다. 눈썹에 힘을 줘야 한다"라며 조언했다. 더 나아가 설하윤은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특히 유재석은 이건우와 2차 미팅을 마친 후 작곡가 박현우의 작업실에 방문했다. 박현우는 "곡을 두 개 썼다. 하나는 '최고의 만남'이다. 하나는 '고향길'이다. 어머니에 대한 사모곡이다. 유재석의 사모곡이다"라며 제안했고, 유재석은 "고향이 서울이다. 도시에 살아서 고향길 느낌이 없다"라며 만류했다.



결국 박현우는 즉석에서 곡을 쓰기 시작했고, 15분 만에 완성시켰다. 유재석은 곧바로 멜로디를 익혔고, 박현우는 "자네는 영재다. 내가 15분 만에 작곡하는 거나 자네가 몇 분 만에 노래하는 거나 다르지 않다. 자네는 틀림없이 영재다"라며 칭찬했다.

다음 회 예고편에서는 유재석이 송가인을 만나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과 송가인이 듀엣으로 '합정역 5번 출구'를 부를 것으로 예고돼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