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0 08: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이나라' 김구라, 다둥이맘 정주리 위로…전처 향한 고마움 표현

기사입력 2019.10.12 15:54 / 기사수정 2019.10.12 15:5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의 김구라가 정주리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전한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는 다둥이맘 정주리와 등하원 도우미 김구라, 쇼리의 돌봄 후 식탁 토크가 펼쳐진다.

이날 정주리는 육아 스트레스에 지쳐 있던 자신에게 단비 같은 휴식을 선사한 김구라와 쇼리에게 매운 주꾸미 요리를 대접했다.

이 자리에서 정주리는 육아를 하면서 많이 울었던 다둥이맘의 현실적인 고충을 털어놨다.

"내 마음이 안 좋으면 아이들이 안 예뻐 보일 때도 있다"는 100%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놓은 정주리는 이어 "내가 행복해야겠더라"라는 깨달음을 전해 김구라와 쇼리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평소와 달리 말을 아끼고 정주리의 푸념과 수다를 묵묵히 들어주던 김구라는 "내가 이런 얘기를 할 상황은 아닌데…"라고 운을 떼며 전처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고 해 과연 어떤 사연이 담겨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처럼 훈훈한 분위기가 무르익어 가던 중 정주리는 김구라에게 뜻밖의 부탁을 했고, 이를 듣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김구라는 "내가 올해 들은 얘기 중 제일 황당한 소리"라면서 너털웃음을 터뜨렸다.

김구라가 밝힌 전처에 대한 고마움과 정주리의 황당한 부탁은 12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되는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 공개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