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10: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깜짝 이벤트에 눈물"…'결혼' 강남♥이상화 "행복하게 살게요" (종합)[엑's 현장]

기사입력 2019.10.12 13:42 / 기사수정 2019.10.12 14:3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강남과 이상화가 부부가 됐다.

12일 서울 광진구 비스타 워커힐 서울에서 강남과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의 결혼식이 열렸다.

결혼식 전 강남이 포토월에 먼저 서 인사를 전했다. 강남은 "저 강남이 금메달처럼 열심히 노력해서, 행복한 그런 인생을 살아보도록 하겠다"며 결혼 소감을 전했다.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상화의 모습을 "요정같다"고 표현하며 애정을 드러낸 강남은 "상화를 보호하고, 상화에게 잘해주고, 상화가 행복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는 강남, 이상화의 남편이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이날 결혼식에는 주례 태진아, 사회 이경규, 축가 김필을 비롯해 양희은, 김연아, 황광희, 김창열, 지상렬, 조현재-박민정, 진아름, 문가비, 장문복, 이아현 등 많은 스타들이 자리를 찾아 이들의 앞날을 축복했다.



오후 12시부터 진행된 1부 예식을 마친 후 강남과 이상화가 함께 포토월로 등장해 간단한 소감을 얘기했다.

떨리는 표정을 드러낸 이상화는 "아직은 어리둥절하다. 이제 결혼했다는 것이 실감이 난다"면서 "(강남과) 서로 의지하면서 행복하게, 같이 얘기하면서 잘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남은 결혼식 전 인터뷰에서 '축가 외에도 여러가지를 준비했다'며 깜짝 이벤트를 예고한 바 있다. 이에 이상화는 "오빠가 무엇을 준비하고 있겠다는 눈치는 챘는데, 이렇게까지 큰 퍼포먼스를 준비할 줄은 몰랐다. 그래서 마지막에 울었다. 정말 멋있었다"고 쑥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벤트 내용이 무엇이었냐'는 말에 강남은 "비밀이다"라고 끝까지 함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강남은 이상화를 향해 "이제 결혼을 했으니까, 제가 열심히 노력을 많이 해서 항상 웃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고, 이상화도 "서로 의지하고 힘든 부분을 같이 얘기하면서 잘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룹 엠아이비로 데뷔한 강남은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을 통해 인기를 얻었고, 태진아와 함께 트로트 가수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이상화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500m 금메달을 2회 연속 목에 걸었으며, 지난해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500m 은메달을 획득하는 등 국내를 대표하는 빙속여제로 활약 후 5월 은퇴했다.

지난해 방송된 SBS 예능 '정글의 법칙'을 통해 인연을 맺은 강남과 이상화는 지난 3월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했고, 9월 29일 결혼을 발표하며 1년여의 만남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신혼여행은 몰디브로 떠나며, 신접살림은 강남의 집에 꾸릴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카마스튜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