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07: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악플의 밤' 박기량 "치어리더 스폰설? 직업정신 없이는 못 버텨" 일침

기사입력 2019.10.12 09:04 / 기사수정 2019.10.12 09:1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치어리더 박기량-외국인 방송인 알베르토가 JTBC2 '악플의 밤'을 통해 선 넘은 악플-선입견을 향한 당당하면서 성숙한 면모를 뽐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악플의 밤'16회는 박기량과 알베르토가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쳤다.

특히 이날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킨 것은 치어리더를 향한 대중의 선입견과 호날두 노쇼 통역 논란.

박기량은 "치어리더 일당 10만원받던데 스폰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는 악플에 대해 "치어리더는 웬만한 직업 정신 없이는 못 버틴다"며 한때 논란이 됐던 스폰서설을 반박했다. 덧붙여 "소득이 일정하지 않아 힘든 부분도 있지만 열정 갖고 일하는 친구들에게 이 말은 악악악플"이라며 선 넘은 악플에 당당히 맞섰다.

또 최근 시작한 유튜브 활동과 관련해 "박기량 연예인 하고 싶어 치어리더하는 듯"이라는 악플에 "연예인 하려고 치어리더하는 게 아니라 내가 좋아서 하는 것"이라고 자신이 13년동안 몸 담고 있는 직업에 애정을 드러냈다.

박기량은 "사실 나는 일반인도 연예인도 아닌 어중간한 위치"라고 조심스럽게 말하며 "치어리더를 하면서 이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 나에게 치어리더 일이 항상 우선이었고 이에 수많은 방송 섭외도 거절했다. 사실 지금도 은퇴 시기를 고민하지만 아직은 시기가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현재는 치어리더가 아닌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는 게 재미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이와 함께 모두의 관심을 끌었던 것은 '선수-치어리더의 사적인 만남'. 이에 박기량은 "(치어리더 하면서) 진짜 많이 듣는 질문"이라며 "각 구단마다 선수-치어리더 교제를 금기하는 규칙이 있다"고 선을 그은 후 "하지만 현실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젊은 남녀가 있는데 불꽃이 안 튈 수 없다. 그러나 (연애를 하는데) 선수가 게임을 잘 못하면 이 또한 치어리더의 책임이 되는 게 지금의 선입견"이라며 솔직하게 밝혔다.

반면 알베르토는 자신에게 악플이 생기기 시작한 계기였던 호날두 노쇼 통역 사건의 전말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알베르토는 "돈 받고 통역하면서 이탈리아 실드친다"는 악플에 대해 "NO 인정"이라고 반박하며 호날두 통역이 돈 한 푼 받지 않은 재능 기부였다고 말했다.

알베르토는 "내가 유벤투스 팬이기도 했고 그 쪽에서 팬미팅 때 MC를 봐달라고 연락이 왔다. 하지만 줄 수 있는 돈이 없다더라. 팬이기 때문에 회사에 이야기해서 무보수로 하기로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그 때 당시 논란이 된 "이탈리아에 와서 보세요. 항공권은 제가 사드릴게요"라는 유벤투스 감독의 멘트에 대해 "이후 이 말을 아는 한국 교수님께서 적정한 말로 설명해주셨는데 한국식으로 하자면 '이 자리에서는 말 못 하니까 따로 한잔하시죠'라고 했다. 하지만 내가 전문 통역관이 아니라 잘못 통역하면 나쁜 말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이 부분을 통역하지 않았다"고 설명하면서 "(이후 이런 제안이 들어와도) 다시는 통역 안 할 것"이라고 못 박아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악플의 밤' 16회는 오는 11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