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07: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DJ 겸 프로듀서 아빈, 11월 전격 데뷔…"새로운 장르 개척할 것"

기사입력 2019.10.11 19:3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J 겸 프로듀서 아빈(AVIN)이 독보적인 음악적 감각을 녹여낸 앨범으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다.

소속사 LAC E&M 측에 따르면 아빈은 오는 16일 선공개곡 발매를 시작으로 11월 전격 데뷔한다.

아빈은 국내외에서 잠재력을 인정받은 실력파 DJ 겸 프로듀서로, ‘2019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2019 WORLD DJ FESTIVAL)’, ‘edc 코리아 2019(edc KOREA 2019)’를 비롯해 각종 유명 뮤직페스티벌에 DJ로 참석, 트렌디한 사운드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또한 아빈은 국내 대표 여성 보컬리스트 윤하의 ‘에어플레인 모드(Airplane mode)’와 유니크한 플로우를 지닌 대세 래퍼 김하온의 첫 싱글 ‘꽃’, 첫 EP앨범 ‘와츄원트(whachuwant)’ 등 다양한 아티스트의 앨범에 힘을 보태며 탁월한 프로듀싱 능력을 발휘했다.

특히 아빈은 지난 7월 가수 제임스 리드(James Reid)와 함께한 신곡 ‘리스키(RISKY)’가 필리핀을 포함한 해외 5개국에서 아이튠즈 싱글 차트 1위를 기록하고, 해외에서 집중 조명을 받는 등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입증해 화제를 모았다.

이렇듯 디제잉 능력은 물론, 출중한 작사, 작곡 실력을 겸비한 아빈은 자신의 음악적 신념을 담은 이번 데뷔 앨범을 통해 완성형 DJ 겸 프로듀서로서 국내 음악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함과 동시에 글로벌 음악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아빈은 “이번 앨범은 그동안 작업했던 음악들과 달리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강력한 DJ 음악들로 구성됐다. 이 앨범을 통해 이런 장르의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가 한국에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고, 리스너들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발판을 마련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데뷔 전부터 장르불문 거침없는 음악 행보로 국내외에서 두각을 드러낸 아빈이 오는 11월 어떤 독창적인 음악들로 리스너들을 찾을지 기대가 모인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LAC E&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