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07: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법원 제출"…구혜선, 호텔 가운 사진 공개→돌연 삭제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0.11 17:25 / 기사수정 2019.10.11 17:2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구혜선이 법원에 증거로 제출했다는 의문의 사진을 돌연 삭제했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텔 가운을 입고 있는 사람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얼굴은 잘린 상태로, 사진 속 인물이 누구인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

이와 함께 구혜선은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자켓사진입니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하였습니다.(표기된 날짜는 음원발표일 입니다)"라는 글을 남겨 이목을 끌었다.

앞서 구혜선은 안재현의 외도로 파경을 맞게 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습니다. 법원에 증거로 체출하겠습니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대해 안재현 측은 '루머'라며 "안재현 씨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결혼 전에 만났던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구혜선의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리우 측이 구혜선이 주장한 사실에 대한 증거자료들을 모두 제출해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 알렸던 상황. 이날 구혜선이 사진 중 일부라고 주장하며 호텔 가운을 입고 있는 의문의 사진을 게재했으나, 돌연 삭제해 더욱 의문을 안기고 있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 8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과의 불화 소식을 알렸다. 이후 폭로글을 여러 번 남겼으며, 안재현 역시 구혜선의 주장에 반박하는 장문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두 사람은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구혜선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