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17: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버티고' 유태오 "주연 감격…오랜만에 나온 멜로에 자부심" [엑's 현장]

기사입력 2019.10.11 15:56 / 기사수정 2019.10.11 16:5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유태오가 '버티고'의 주연으로 느낀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1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버티고'(감독 전계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전계수 감독과 배우 천우희, 유태오, 정재광이 참석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

서영의 연인이자, 사내 최고 인기남 진수를 연기한 유태오는 이날 "'버티고'는 제게 두 가지의 키워드로 정리될 것 같다. 하나는 성장, 하나는 재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성장'이라는 단어를 꼽은 것은, 제가 처음으로 한국에 들어오고 싶었을 때가 '접속', '약속', '편지'같은 영화가 만들어졌던, 우리나라 영화의 성격상 굉장히 순수했던 시절이 있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또 "그런 멜로를 좋아했지만, '레토' 이후에 제가 방송에도 출연하게 되면서 강한 악역이나 액션이 풍부한 역할들을 많이 맡게 됐었다. '버티고'는 정통 멜로는 아니지만 오랜만에 나오는 멜로라서 그것에 자부심을 많이 느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7년 전 전계수 감독의 '러브픽션'에 단역으로도 출연한 인연이 있던 유태오는 "그 때는 단역이었는데, 지금 이렇게 주연이 될 줄 몰랐다"고 웃으면서 "그만큼 노력했고 고생했기 때문에 이런 성과가 있다고 생각한다.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버티고'는 10월 17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트리플픽쳐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