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5 10: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정규 10집' YB "야외 쇼케이스 이유? 록은 뚜껑 없는 곳에서 해야"

기사입력 2019.10.11 14:3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YB가 야외 쇼케이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 T2 공연장에서 YB(윤도현(보컬), 박태희(베이스), 김
진원(드럼), 허준(기타), 스캇 할로웰(기타))의 정규 10집 앨범 'Twilight State' 발매 기념 쇼케
이스가 열렸다.

이날 윤도현은 야외 쇼케이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쇼케이스 장소를 물색하다 이곳을 택했는데 굳이 이 곳을 택한 이유는 첫 번째는 이곳이 '문화비축기지'라는 곳이다. 다양한 문화의 활성화를 위해 만들어진 곳인데 우리가 이곳에서 공연함으로써 다른 행사나 공연이 많이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환경 운동과 연관 지을 수 있다. 오늘 저녁에 펼쳐질 '회복콘서트'가 환경보호를 위한 공연이기도 하고, 이 곳이 친환경적으로 자연과 어우러진 곳이라 의미적으로 좋을 것 같았다"며 "뿐만 아니라 록은 뚜껑이 없는 곳에서 공연을 했을 때 훨씬 퀄리티가 좋은 것 같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지난 2013년 공개된 'Reel Impulse' 이후 6년만에 발매된 YB의 정규 10집 앨범은 이날 낮 12시 공
개됐다. 총 13트랙이 담기는 완성도를 자랑하며, 타이틀곡은 '딴짓거리'(feat. Soul of
Superorganism), '생일', '나는 상수역이 좋다' 등 총 3곡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