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10: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러브캐처2' 정찬우 "내 의도와 다른 편집...가족 향한 욕설 자제해달라" [전문]

기사입력 2019.10.11 14:16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러브캐처2'에 출연한 정찬우가 악플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net '러브캐처2'가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면서 종영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찬우와 김인욱, 두 남자의 선택을 받은 김가빈은 마지막 선택에서 김인욱 대신에 정찬우를 선택했다. 김가빈의 정체는 러브캐처였지만, 정찬우의 정체는 머니캐처였고, 이를 지켜보는 '러브캐처2' 패널들은 반전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가빈은 정찬우의 정체에 할말을 잃은 표정을 지었다. 김가빈은 "노력하느라 힘들었겠다"고 눈물을 보이며 떠났고, 이에 정찬우는 "잘 지내"라는 말과 함께 승자의 차가운 웃음을 보이기도. 방송 후 정찬우를 향한 시청자들의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이에 11일 정찬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정찬우는 "지인분의 권유로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고, 처음부터 머니캐처역을 잡고 시작했다. 당시 제 상황이 누군가를 만나고 연애를 하며 지낼 시기가 아니었고, 러브로 나가라고 했으면 나가지 않았을 방송인데 머니캐처라는 재미적 요소를 보고 참여하게 됐다. 8일이라는 시간동안 프로그램 안에서 머니로서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이 시작되고 한회한회 나올수록 여러가지 제 의도와는 다른 느낌의 분위기와 행동들이 편집이 되어지고 매너없는 모습들이 비춰지는걸 보고 많은 고민이 들었다. 그래도 저는 출연자 입장이기에 그냥 볼 수밖에 없었다"며 "출연진 모두와 방송 후 여러번 만나면서 많은 대화도 했고 오해가 생길 일들도 다 잘 풀었고 촬영 때보다 더욱 친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청자 입장이니 보기 불편하고 싫으면 당연히 질책하고 화내고 하실 수 있는거 다 이해한다. 디엠이나 댓글로 저에 관한 안 좋은 이야기들은 겸허히 수용하겠지만 가족이나 제 주변 지인들에 대한 악성 루머와 욕들은 삼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하 정찬우 글 전문 

안녕하세요 러브캐처2에 출연했던 정찬우 입니다. 우선 방송에 관련되서 말씀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방송에 출연한 출연자 입장에서 구구절절 다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하고 몇 가지만 말하고자 합니다.

저는 지인분의 권유로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었고 처음부터 머니캐처역을 잡고 시작하였습니다. 당시 제 상황이 누군가를 만나고 연애를 하며 지낼 시기가 아니었고 러브로 나가라고 했으면 나가지 않았을 방송인데 머니캐처라는 재미적 요소를 보고 참여하게 되었고 8일이라는 시간동안 프로그램 안에서 머니로서 열심히 해왔다고 생각했습니다.

방송이 시작되고 한회한회 나올수록 여러가지 제 의도와는 다른 느낌의 분위기와 행동들이 편집이 되어지고 매너없는 모습들이 비춰지는걸 보고 많은 고민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저는 출연자 입장이기에 그냥 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깊은 이야기까지 다 하나하나 풀어놓고 설명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상황이고 아무튼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출연진 모두와 방송 후 여러번 만나면서 많은 대화도 했고 오해가 생길 일들도 다 잘 풀었고 촬영 때보다 더욱 친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제가 한 행동들, 말들이 나름의 오해들이 있지만 끝나고 다들 잘 풀고 이해해줘서 고마웠고 보시는 분들께도 불편함을 드린 거 같아 죄송하고 미안하고 그렇습니다.

시청자 입장이니 보기 불편하고 싫으면 당연히 질책하고 화내고 하실 수 있는거 다 이해합니다. 그러나 마지막으로 부탁 드리겠습니다. 디엠이나 댓글로 저에 관한 안 좋은 이야기들은 겸허히 수용하겠지만 가족이나 제 주변 지인들에 대한 악성 루머와 욕들은 삼가 부탁드립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net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