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2 16: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PS:코멘트] 만회 기회 기다린 고우석, "감독님이 믿어주신 덕분"

기사입력 2019.10.09 18:02 / 기사수정 2019.10.09 18:02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 마무리 고우석이 2번의 아픔을 딛고 준플레이오프 첫 세이브를 달성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고척 2경기를 모두 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던 LG는 3차전 승리로 반전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선발 케이시 켈리가 초반 난조에도 6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다. 타선에서는 5번 채은성이 동점포를 쏘아올렸고, 페게로가 달아나는 솔로포로 키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정주현은 2안타 1타점으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마무리 고우석은 앞선 2경기의 내상에도 2점 리드를 지켜냈다.

고우석에게 1,2차전은 악몽과도 같았다. 1차전 0-0 상황에서 9회 등판했으나 박병호에게 초구 끝내기 홈런을 허용했고, 2차전은 1점 리드를 지키기 못하고 서건창에게 동점타를 맞았다. 하지만 류중일 감독은 뚝심있게 고우석을 또 한번 기용했고, 3차전 세이브를 달성하며 믿음에 보답했다.

고우석은 "이겨서 기분 좋다. 2패를 할 때 내 지분이 너무 컸는데, 이길 수 있어 기쁘다. 4차전에 갈 수 있어 기쁘다"며 "경기 전부터 계획을 갖고 들어갔다. 타구가 잘 맞아나갔는데 정면으로 가서 다행이었다. 야구가 이래서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 확인을 자주 하는 고우석이었지만 1,2차전 이후에는 인터넷을 켜지 못했다. 그는 "오늘 경기 전에는 기사를 확인했는데, 감독님의 말을 보았고 편하게 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류중일 감독의 뚝심과 코칭스태프의 다독임, 선배들의 냉정한 조언이 큰 힘이 됐다. 고우석은 "야수 형들이 내 잘못이 아니라고 말해줬다. (차)우찬 선배와 (임)찬규 형은 볼카운트 싸움 등에서 조언을 해주셨다. 냉정하게 생각해서 내가 제구가 부족했고, 그래서 (결과가) 납득이 갔다"고 말했다. 

세이브를 달성했지만, 3차전도 쉽지는 않았다. 9회 안타와 사구를 허용하며 위기에 놓였다. 고우석은 "제구가 모자랐다. 잘 맞은 타구도 있었지만 결과가 좋게 나와서 좋았다. 끝나고 (김)민성이 형이 '이제 웃는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1차전 끝내기 홈런의 아픔 후, 2차전에서는 박병호와 승부 전 마운드를 내려갔던 고우석이다. 당시 상황을 묻자 그는 "블론세이브를 했지만, 승부를 하고 싶은게 투수의 마음이다"라면서도 "내가 감독님 입장이었어도 내렸을 것 같다. 오늘 9회에도 내보내지 않았을 것 같다. 하지만 믿음을 주셔서 불안감 없이 경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4차전에서 박병호를 또 만난다면 "워낙 잘 맞고 있으니 피해가는 것도 방법 같다"라고 덧붙였다.

3차전 승리로 LG에게 4차전이라는 기회가 생겼다. 고우석은 "오늘 경기에서 '기회가 한 번 더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기다리고 있었는데 좋은 기회가 왔고, 나를 믿고 내보내주셨는데 이겨내서 기분도 좋다"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