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7 18: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황의조, 41일 만에 골맛...대표팀 합류 전 컨디션 점검 완료

기사입력 2019.10.06 08:41 / 기사수정 2019.10.06 08:49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유럽 무대로 향한 황의조(보르도)의 발끝이 오랜만에 터졌다.

황의조는 6일(한국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툴루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리그앙 정규리그 9라운드 원정 경기 툴루즈와 2-0으로 앞선 후반 8분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리그 2호 골을 신고했다. 지난 8월 25일 디종전 데뷔골 이후 41일 만이다.

보르도는 전반 1분 만에 니콜라 드 프레빌이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19분 파블로 카스트로는 프리킥 상황에서 프레빌이 올려준 볼을 마무리했다. 일찌감치 2-0으로 달아났다.

후반전에도 승기를 잡은 보르도의 공세가 이어졌다. 후반 8분에는 황의조가 좌측에서 프레빌의 패스를 오른발로 감아 골망을 갈랐다. 팀의 쐐기골을 넣어 힘을 보탰다.

후반 16분 툴루즈가 한 골 만회했지만 이미 승부가 기울었다. 결국 추가 득점 없이 보르도가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즌 4승 3무 2패(승점 15)로 리그 4위에 올라섰다.

득점포와 함께 컨디션을 점검한 황의조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스리랑카, 북한 경기를 위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에 합류한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