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4 20: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제발 그만 사"…염따, 후드티+티셔츠 판매 하루만에 4억 벌었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0.04 18:33 / 기사수정 2019.10.04 18:5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래퍼 염따(본명 염현수)가 후드티와 티셔츠, 슬리퍼 판매로 하루만에 4억을 벌었다.

염따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상을 게재하며 "이제 멈춰.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만에 4억을 벌었다. 정중하게 부탁하겠다. 제발 구매를 멈추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더이상은 안 된다. 더이상 내가 할 수 있는 택배가 아니다. 이따 6시에 나오는 창모와 염따의 앨범을 들어라"라며 "더이상 너희들의 소중한 돈을 낭비하지 말아라. 진짜 그만 사라"고 당부했다.

앞서 염따는 지난 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FLEX 티 판다. 난 벤틀리 수리비만 벌면 된다. 그러니 많이 사지 말도록. 내가 택배 싸야 되기 때문에 배송 김. 주문확인 후 제작이다. 빨라도 1주일 기본 배송 2주. 그러니 웬만하면 안 사는 걸 추천. 이걸 사면 나처럼 성공할 수 있다. 그러나 나처럼 외제차 박을 수도 있다'라고 공지했다.

염따는 해당 티셔츠와 후드티, 슬리퍼를 4일간 판매할 계획이었지만, 단 하루 만에 4억 원의 수익을 내며 소비자들에게 "제발 그만 사라"고 호소했다.

"제발 멈추라"고 말한 염따의 호소에도 염따의 '티셔츠'와 '후드티' 홍보는 제대로 됐다. '염따'의 이름과 함께 '염따 티셔츠', '염따 후드티'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이슈를 모으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염따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