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2 16: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페루 배구 선구자' 박만복 감독, 83세로 별세...페루 교과서에도 소개

기사입력 2019.09.27 13:21 / 기사수정 2019.09.27 13:22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페루 여자배구의 영웅 박만복 감독이 8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주페루 한국대사관과 페루 복수 언론에 따르면 박 감독은 최근 지병 악화에 따라 페루 리마의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26일 오전 별세했다.

박 감독은 한국에서 선수와 감독 생활을 하다 1974년 페루 여자배구 대표팀을 지휘했다. 이후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을 시작으로 4차례나 올림픽을 맡았다.

특히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는 은메달을 획득했다. 당시 페루 전역에 배구 붐이 일어날 정도로 흥행했다.

또한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에서 여러 차례 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미선수권대회에서는 1977~1993년까지 총 7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페루 여자배구를 남미 최강팀으로 만든 박 감독은 영웅으로 추앙받았다. 페루 초등학교 교과서에는 '페루에 배구 붐을 불러온 선구자'라고 소개되기도 했다.

페루 정부로부터 훈장도 여 러번 받았으며, 2016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세계 배구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감독직을 내려놓은 후에는 페루배구협회 기술총감독과 고문 등을 맡았다.

주페루 대사관 관계자는 "중남미에서 박 감독을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다. 현지인들에게 더 유명한 분이셨다"면서 "페루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도 큰 역할을 하셨다"고 기렸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