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18: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SK 김광현, 두산전 7이닝 5K 2실점 호투 '16승 요건'

기사입력 2019.09.19 20:39 / 기사수정 2019.09.19 20:40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 김광현이 시즌 16승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김광현은 1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6차전이자 더블헤더 2차전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3연패에 빠져있던 김광현은 이날 16승에 도전, 7이닝 5피안타(1홈런) 2볼넷 5탈삼진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총 투구수 96개.

1회를 허경민 중견수 뜬공, 페르난데스와 오재일 땅볼로 7구로 끝낸 김광현은 2회 2사 후 김인태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두산에 선취점을 내줬다. 하지만 곧바로 로맥의 홈런으로 1-1 동점이 됐다.

김광현은 3회 신성현 2루수 뜬공, 김재호 삼진, 허경민 중견수 뜬공으로 삼자범퇴 처리했다. 그러나 4회 1사 후 오재일에게 좌전안타를 허용, 김재환 타석에서 김성현의 실책이 나오며 1사 1·3루에 몰렸고, 최주환의 희생플라이에 오재일이 홈인해 한 점을 더 실점했다.

5회에는 신성현 삼진, 김재호 중견수 뜬공 뒤 허경민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페르난데스 삼진으로 이닝을 매조졌다. 이후 SK가 김강민의 홈런으로 3-2 역전, 김광현은 6회 오재일 땅볼 후 김재환에게 안타를 허용헀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7회에도 올라온 김광현은 이흥련 삼진 후 백동현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김재호의 병살타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여전히 3-2 한 점 차로 앞선 8회부터 승리 요건을 갖추고 다음 투수 김태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