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00: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올드스쿨' 송해나 "육아 중인 동생 점점 야위어가…힘든 것 같다"

기사입력 2019.09.18 17:22 / 기사수정 2019.09.18 17:23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올드스쿨'에 출연한 송해나-신민철이 청취자의 사연에 공감했다.

18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에는 모델 송해나, 신민철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세 사람은 함께 청취자들의 사연을 읽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집안일과 육아에 바쁘고 지친 자신의 마음을 모르는 아이 때문에 고민인 엄마의 사연이 소개됐다. 

DJ 김창열은 "아이가 어리면 어릴수록 더 힘들다"고 말했다. 이에 송해나는 "동생이 먼저 결혼을 해서 조카가 있다"며 "동생이 점점 야위어 가고 있다. (육아가) 너무 힘든 것 같다"고 전했다.

신민철 역시 "조카가 4살인데, 누나가 요즘 조금씩 (체력을) 회복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창열은 "모든 부모들이 '아이가 말 못 할 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