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00: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꽃파당' 김민재X공승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로코 사극 등장

기사입력 2019.09.18 16:53 / 기사수정 2019.09.18 16:59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꽃파당'이 로코 사극을 기다려온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16일 첫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이 다양한 볼거리를 응축시킨 전개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시청자들의 갈등을 해소해주고 있다.

'꽃파당'이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은 이유는 캐릭터들의 매력과 케미였다. 꽃보다 아름다운 사내 매파들의 당 ‘꽃파당’의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라는 신선한 소재 안에서 각 캐릭터들이 다채로운 매력을 발휘한 것이다.

다정함과 냉철함을 오고가는 혼담 컨설턴트 마훈(김민재 분), 생활력 갑, 멘탈 갑 개똥(공승연), 지조와 절개를 지키는 왕 이수(서지훈), 투정이 귀여운 이미지 컨설턴트 고영수(박지훈), 정보력도 매력도 한양 최고인 도준(변우석), 도도하고 콧대 높은 아씨 강지화(고원희). 더불어 어느 하나 빼놓을 수 없이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들이 함께 만들어내는 환상의 케미는 첫 주부터 사랑을 받게 된 원동력이 되었다.

이처럼 매력적인 캐릭터들 사이에서 피어난 남다른 케미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개업일부터 “로맨스 맛집”으로 등극시켰다. 개똥이를 향한 이수의 순수하고 애틋한 마음은 시청자들까지 감동시켰고, 이들의 행복한 혼인을 응원케 했다. 하지만 이수가 갑작스레 왕위에 오르며 로맨스는 예측불가해졌다. 함께 이수를 찾아 나선 마훈과 개똥이의 미묘한 관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첫 만남부터 달갑지 않았던 두 사람은 서로를 돌덩이와 재수 없는 양반으로 부르곤 하지만, 마훈이 개똥이의 투박한 진심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혼담 프로젝트의 향방이 어디를 향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으로, 세심한 완급조절로 극과 극의 분위기를 조화롭게 이끌어나가는 연출도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시청자들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사내 매파 ‘꽃파당’에 대해 재치 있게 설명한 것에 이어 “내 마음 속에 저장”이라는 박지훈의 유행어와 현대 가요를 극 중 적재적소에 배치함으로써 유쾌함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몰입도를 극대화시킨 선대왕과 세자의 죽음, 대신들의 정치 싸움 등 궁궐 이야기에서는 긴장감과 쫀쫀함을 잃지 않았다. 이와 같이 완벽한 균형을 이룬 연출은 코믹함과 무거움, 분위기의 간극을 좁히며 극에 깊이를 더했다.

'꽃파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