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00: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비아이, 참고인→피의자로 전환…마약 혐의 일부 인정

기사입력 2019.09.18 07:44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대마초 구매와 흡연 의혹 참고인 조사 중 결국 입건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7일 참고인 신분으로 비아이를 소환해 조사 중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 피의자로 전환해 입건했다. 

경차은 2016년 지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했는지와 대마초를 피웠는지 여부를 추궁했고, 조사과정에서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지난 6월 제기됐다. 비아이는 마약 의혹으로 인해 즉각 YG엔터테인먼트에서 퇴출됐으나, 마약 의혹 당시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문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에 A씨는 비아이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며 자신에게 보낸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가 추후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현석 전 YG대표가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국민권익위원회로 신고해 재수사가 이뤄졌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