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7 1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더 콜2' 뮤직 패밀리들의 마지막 승부…윤종신 팀 최종 우승 [종합]

기사입력 2019.09.13 20:18 / 기사수정 2019.09.13 21:0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더 콜2'에서 뮤직 패밀리들의 마지막 승부가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Mnet '더 콜2'에서는 뮤직 패밀리들의 마지막 신곡 대전이 펼쳐졌다.

윤종신은 "가사에 중점을 두고 들어보시면 된다"고 미리 소개했고, 윤민수 역시 "저희 팀도 소외된 분들이 들어보시면 좋을 노래다"라고 말했다.

첫번째 매치로는 윤종신 패밀리와 소유 패밀리가 맞붙었다.

따뜻함을 안기는 가사가 돋보이는 '훨훨'로 아름다운 무대를 꾸민 윤종신 패밀리에게 찬사가 쏟아졌다. 윤민수는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노래로 얘기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극찬했다.

이어 소유는 무대를 앞두고 "'나 아직 죽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웃었다. 이후 '썸 비슷한'이라는 제목으로 소유의 섹시 댄스가 돋보이는 파격적인 무대가 펼쳐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소유의 무대를 본 유세윤은 "솔로로 이런 모습을 보여드린 것이 처음이다"라는 소유의 말에 "앞으로도 많이 보여주세요"라고 고개를 꾸벅 숙여 웃음을 안겼다. 윤종신 패밀리가 더 많은 하트를 받았다.

두번째 매치는 UV 패밀리와 윤민수 패밀리였다. UV는 '재껴라'라는 제목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무대를 꾸몄다. 축구장을 콘셉트로 파이팅을 선보여 무대를 보는 이들에게 밝은 에너지를 안겼다. UV 패밀리의 무대에 모두들 "인정"을 외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마지막은 윤민수 패밀리의 무대였다. '건강하고 아프지 마요'라는 제목으로, 가족에 대한 사랑을 담은 따뜻한 노래가 전해졌다. 무대를 본 이들은 "가족, 부모님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노래였다"며 뭉클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UV 패밀리가 더 많은 하트를 가져갔다.

이후 대망의 베스트 패밀리 선정이 다가왔다. 각 패밀리들이 받았던 하트가 공개됐고, 윤종신-윤민수 패밀리가 최종 베스트 패밀리 후보로 꼽혔다. '더 콜2'의 전화는 윤종신 패밀리에게 울리며 이들에게 최종 우승이 돌아갔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net·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