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11: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최파타' 김인권X김성철이 밝힌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학도병 #송중기 [종합]

기사입력 2019.09.13 13:5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김인권과 김성철이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는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 김태훈)에 출연한 김인권, 김성철이 출연했다.

학도병 역을 맡은 김성철은 "사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지만, 학도병의 기록은 많이 없다. 그래서 저희가 만들어낸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군에게 전달된 작전이었는데 '불가능하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학도병이 투입된 것이다. 사실 정말 무모하고 가능성 없는 작전이었지만 패기로 임한 것 같다. 그래서 저도 패기 있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김인권은 "최근에 실존 하시는 학도병 할아버지와 유족들을 모시고 함께 상영을 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두 사람이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갑작스럽게 엑소 수호가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수호는 "후배 성철이가 라디오 나와서 문자 보냅니다. 성철이도 즐추. 민호와 함께 출연한 '장사리' 꼭 보러간다"라고 전했다.

수호의 대학교 후배라는 김성철은 "엄청 잘 챙겨주신다"라고 수호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인권과 김성철은 '장사리' 촬영을 하면서 고군분투 했던 때를 떠올렸다. 가장 먼저 김성철은 "2~3일 정도 굶어봤는데, 나중에는 너무 배가 고파서 못하겠더라. 그래서 3일 만에 포기했다"고 말했다.

'장사리' 촬영장에 대해 그는 "현장이 정말 전쟁터 같았다. '일부러 이렇게 우리의 연기력을 끌어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고백했다. 

촬영을 위해 체중 감량까지 했다는 김인권 또한 "너무 살을 많이 빼서 촬영 중 저체온증이 오기도 했다"고 털어놓으며 "전쟁영화는 정말 영화 2-3편을 찍는 느낌이다"라고 이야기 했다.

김인권은 김성철에 대해 극찬을 하기도 했다. 그는 "성철 씨와 '배반의 장미'도 함께 했는데, 성격 너무 좋고 연기도 정말 열심히 한다"라고 칭찬했다.  그는 "정말 신기한 배우인 것 같다. 이 감성, 느낌을 어떻게 가질 수 있을지 호기심이 가더라"고 말했다. 

최화정 역시 "딱 보자마자 배우라는 느낌이 있더라. 이 얼굴에서 순수한 소년의 얼굴도 있고, 정말 무서운 이면의 모습도 담겨있다"라고 극찬했다. 

현재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송중기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김성철은 송중기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 하기도 했다.

그는 송중기에 대해 "송중기 형이 정말 잘 챙겨준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터프하기도 하고, 정도 많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성철은 "형도 현재 영화 촬영 중이다"라고 송중기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김성철은 "사실 가장 큰 소원은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이 잘 되는 것이지만, 이번 영화 찍으면서 느낀 건 아프지 않고 다들 행복했으면 한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다.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