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08: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엑:스쿼드] '외복사근 부상' 브리검, 엔트리 제외…1군과 동행

기사입력 2019.09.13 12:03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키움 히어로즈 제이크 브리검이 결국 외복사근 부상으로 1군 말소됐다.

키움은 1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LG 트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최종전을 치른다. 전날 임병욱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끝내기 승리를 거둔 키움은 최원태를 선발로 내세운다.

키움은 12일 LG전에서 1회부터 위기를 겪었다. 선발 브리검이 허리 통증으로 ⅔이닝 만에 강판된 것. 브리검은 이천웅, 오지환을 연달아 볼넷으로 내보낸 뒤 이형종, 김현수를 외야 플라이로 잡았다. 그러나 채은성에게 사구를 맞혀 결국 교체됐다.

브리검은 13일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장정석 감독은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다. 1군에서 제외하고 당분간 휴식을 줄 생각이다. 1군과 동행한다"고 설명했다. 복귀 시점은 불분명하지만, 2주 후 롯데전 등판을 목표로 한다. 장 감독은 "무리라고 판단되면 나머지 경기를 아예 쉬고 포스트시즌에 맞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리검의 허리 통증은 어제 갑자기 생긴 부상은 아니다. 웜업 때 종종 통증이 있었으나 마운드에 오르면 사라졌다는 게 브리검의 설명. 장 감독은 "어제 첫 타자부터 좋지 않은 것 같다 양현을 빨리 준비시켰다"고 돌아봤다.

에이스가 1회도 채우지 못한 탓에 경기 운영이 힘겨웠지만, 키움은 불펜의 힘으로 승리를 일궜다. 장 감독은 "최근 불펜들이 잘 쉬어 부담없이 기용 가능했다. LG에게 상대성이 좋은 순서대로 등판시켰다"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