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08: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해투4' 김응수, '믿보배' 아이콘→스태프 훈훈 미담까지 '완벽'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9.13 01:21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김응수가 변함없는 '믿보배'의 아이콘임을 입증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명품 배우 선물세트'로 김응수, 김상호, 박해수, 이창훈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현재 드라마를 두개 병행하고 있다는 김응수는 "촬영지가 경기도 이천과 충청남도 아산에 있다. 이동시간만 반나절"이라고 털어놓았다. 특히 '보좌관' 촬영을 하고 있는 그는 "원래는 2회만 특별 출연하는 거였는데, 사람들이 이정재와 내가 닮았다고 케미가 좋다더라. 그래서 점점 분량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작가와의 사전인터뷰에서 "내일이라도 배우를 때려치울 수 있다"고 밝혔다는 김응수. 그는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배우가 됐다. 그저 연기가 하고 싶어 배우가 됐는데, 부귀영화나 명예에는 관심이 없다. 그냥 '나의 표현의 능력이나 체력이 떨어지면 언제든지 때려치우겠다'라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배우를 그만두면 대책은 없다. 그냥 인맥으로 먹고 살 것이다. 지인들이 나를 굶어 죽게 내버려 두지 않을 것 같다는 확신이다. 그 인맥 중에는 유재석 씨도 포함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연기에 대한 애정을 가진 김응수는 현장에서도 '스태프들의 마더 테레사'라는 수식어가 있을 정도로 스태프들을 살뜰히 챙긴다고.

스태프의 이름을 일일이 외우는 것은 물론 일하는 모습을 포착해 직접 촬영하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한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응수는 "(스태프들이) 묵묵히 헌신하는 걸 알고 있다. 그래서 이름을 외우고, 직접 메시지를 전송한다. 가끔 스태프 이름을 외우지 못하면 다른 스태프들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힌트를 포착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스태프들의 이름을 불러주고 고생했다고 다독여주는 모습에 다들 감동한다고 알려져 훈훈함을 선사했다.

'믿고 보는' 배우 김응수는 영화 '타짜' 속 명대사 "마포대교 무너졌냐"가 애드리브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내가 긴 대사를 하고 있으면, 조승우 씨가 무기를 꺼내야했다. 그런데 무기를 다 못 꺼낸 거다. 그래서 시간이 비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때 운전기사 역을 맡았던 배우는 갑작스럽게 '올림픽대교'가 막힐 것 같다'는 대사를 깜짝 애드리브로 했다. 이를 본 김응수 역시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김응수는 "'감히 애드리브 대가 앞에서'라는 생각이 들어서 나도 바로 대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급박한 상황에서 터진 두 애드리브지만, 그 와중에도 조승우는 고니 역에 몰입해 웃지 않았다. 김응수는 "최동훈 감독을 포함한 스태프들은 모두 박장대소를 했다"고 설명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