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08: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생일편지' 송건희, 조수민에 "고향가면 내 색시 되어줘"

기사입력 2019.09.12 22:3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송건희가 조수민에게 색시가 되어달라고 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추석특집 드라마 '생일편지' 3회에서는 김무길(송건희 분)과 여일애(조수민)에게 색시가 되어달라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무길은 여일애의 몸 상태가 좋지 않자 물 묻힌 수건으로 얼굴을 닦아줬다. 여일애는 "그리 흉하나?"라고 물었다. 김무길은 "곱다"고 말하며 웃었다.

여일애는 "내가 그리 좋나?"라고 다시 물어봤다. 김무길은 "좋아죽겠다"며 "계속 좋아서 언제부터 좋아했는지 모른다"고 했다.

김무길은 고향에서 어머니가 준 아버지 유품을 여일애의 팔목에 끼워주고는 "이거 우리 아버지 거다. 고향 가면 내 색시 되어줘"라고 말했다. 여일애는 눈물을 글썽이며 고개를 끄덕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