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09: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악마가' 송강, 악마 박성웅 찾아가 "이설·정경호 원래대로 돌려놔" 애원

기사입력 2019.09.12 22:03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송강이 악마 박성웅을 찾아갔다.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하 '악마가(歌)') 14화에서는 악마 모태강(박성웅 분)과 영혼 계약을 체결한 김이경(이설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루카(송강)는 영혼을 판 후 180도 돌변한 김이경에게 "그래 나 때문이야"라며 자책했다. 이에 김이경은 "희망도 네 자유고 자책도 네 자유지만 질척대지 마. 짜증나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송강은 "사랑하는 사람들 곁에 있을 수 있다는 게 행복했다"라고 답했고, 김이경은 "내 아버지는 쓰레기고 네 아버지는 널 버렸어. 현실을 봐"라고 말했다.

이후 루카는 김이경에게 전해 들은 악마 모태강을 찾아갔다. 루카는 "날 데려가고 켈리랑 아버지를 원래대로 돌려놔"라고 부탁했다. 이에 모태강은 "쓸데없는 용기를 냈다"라고 답했고, 루카는 "나만 없어지면 되잖아"라며 애원했다. 그러자 모태강은 "그것이 네 아비가 원하는 것일까. 영혼까지 팔면서 널 살려낸?"라며 "네가 할 일은 그냥 이대로 살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