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5 17: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달리는 노래방' 차오루 "시집 못 갈까봐 걱정 돼" 뜻밖의 고백

기사입력 2019.09.12 21:4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차오루가 예상치 못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12일 방송된 KBS 2TV '부르면 복이 와요 달리는 노래방'에서는 세 MC들이 광주광역시 펭귄마을로 향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광주광역시 펭귄마을에 향한 붐, 유세윤, 차오루. 특히 이날 한 참가자는 노래를 불렀지만 아쉽게 87점을 기록하고야 말았다.

하지만 그는 아내에게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며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히 차오루는 "이런 마인드 가진 분이 없나. 고마울 줄 아는 사람이 없나"라고 토로하면서 "여자는 사실 따뜻한 한 마디만 전하면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집 못갈까봐 걱정이 된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이 참가자는 "걱정하지마라. 시집 간다"고 다독였고, 유세윤과 붐은 "미래를 내다보시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