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08: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백종원의 골목식당' 부천 솔루션 성공…쌈디X코드 쿤스트, 시식단 활약 [종합]

기사입력 2019.09.12 00:31 / 기사수정 2019.09.12 00:5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부천 대학로 롱피자집, 중화 떡볶이집, 닭칼국숫집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부천 대학로에 위치한 롱피자집, 중화 떡볶이집, 닭칼국숫집 솔루션을 진행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이먼 도미닉과 코드 쿤스트는 신메뉴 시식을 위해 롱피자집에 방문했다. 앞서 정인선은 롱피자집 사장과 그의 동생에게 손님들이 피자를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순서를 제대로 알려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이먼 도미닉과 코드 쿤스트는 백종원 피자와 백종원 디아블로 피자를 주문했고, 사이먼 도미닉은 "백종원 선생님 이름 달고 하지 않냐. 좀 다르냐"라며 기대했다. 이어 피자가 완성됐고, 롱피자집 동생은 정인선에게 배운 대로 먹는 순서를 알려줬다.

특히 사이먼 도미닉과 코드 쿤스트는 피자 맛에 감탄했고, "브랜드 피자랑 차원이 다르다. 어떤 피자랑도 비교할 수 없다"라며 칭찬했다. 급기야 사이먼 도미닉은 소주를 주문했고, "소주랑 궁합을 보고 싶어서 그러는 거다. 술 도둑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중화 떡볶이집은 2주 동안 신메뉴를 연구했고, 백종원에게 배운 대로 기름의 양을 줄였다. 더 나아가 똥 튀김을 완성했고, 점심 장사를 통해 신메뉴를 판매했다. 손님들은 똥 튀김의 이름을 보고 당황스러움을 드러냈지만 떡볶이와 함께 먹으며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백종원은 빨리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면 똥 튀김의 가격을 낮출 수 있는지 물었다. 이에 중화 떡볶이집 사장은 가격을 낮추겠다고 약속했고, 백종원은 "예전에는 훠거 집에 가면 어묵을 이런 식으로 작은 대나무에 줬다. 거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거다"라며 자신이 직접 제작한 조리 도구를 선물했다.

호평이 이어지는 다른 가게들과 달리 닭칼국숫집은 매운맛 때문에 손님들에게 지적을 받았다. 게다가 닭칼국숫집 사장은 전보다 손놀림이 빨라졌음에도 불구하고 창업주인 어머니의 도움 없이 혼자 장사를 하게 되자 허둥지둥했다.

백종원은 장사를 즐겨야 한다고 조언했고, 닭칼국숫집 사장은 재교육을 받고 3주 동안 다시 연습했다. 닭칼국숫집 사장은 3주가 지난 후 한층 발전한 모습을 엿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