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0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토트넘, 충격패...'고군분투' 손흥민 활약상

기사입력 2019.08.26 02:49 / 기사수정 2019.08.26 06:18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오랜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한 손흥민이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손흥민이 풀타임을 소화한 가운데 토트넘은 26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전반 27분 터진 조엘린톤의 골을 뒤집지 못하고 0-1로 졌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손흥민-에릭 라멜라-루카스 모우라가 뒤를 받쳤다. 중원은 해리 윙크스, 무사 시소코가 맡고 대니 로즈,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카일 워커 피터스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이로써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다이렉트 퇴장이 선언되며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손흥민의 복귀했다. 오랜만에 경기장으로 복귀한 손흥민은 구단과 팬들 모두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전반 초반은 손흥민을 앞세운 토트넘이 공격을 주도했다. 이날 왼쪽 윙으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분 만에 로즈의 침투 패스를 받기 위해 수비 뒷공간을 뚫어내며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였다.

전반 20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와 뒤엉켜 넘어졌다. 페널티킥이 선언되지는 않았지만 순간적인 움직임이 돋보였다. 전반 25분 역습상황에서도 빠르게 올라와 케인의 크로스를 기다렸지만 상대 수비가 한 발 앞서 걷어냈다.

이후 토트넘은 전반 27분 조엘린톤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팀이 0-1로 뒤진 전반 32분 워커 피터스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손흥민이 강력한 발리슛으로 이어갔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 39분에는 손흥민이 수비 두 명을 허물고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후반 6분에도 토트넘은 손흥민에 의해 찬스를 잡았다. 페널티박스 밖에서 손흥민이 공간을 보고 중거리슛을 날린 게 수비 발에 걸리고 라멜라 발 앞에 떨어졌지만 태클에 막혔다.

토트넘은 동점골을 위해 라인을 높게 올려 총공세에 나섰다. 후반 21분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수비를 벗겨내고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약했다. 추가시간 3분께 박스 부근에서 회심의 슛을 때렸지만 두터운 수비진이 대기했다.

결국 화려한 부활을 예고했던 손흥민이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줬음에도 팀의 패배를 막지 못하며 고개를 떨궜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