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1 19: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삼시세끼' 정우성 가고 오나라 온다…'SKY 캐슬' 엄마들 조우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8.24 01:21 / 기사수정 2019.08.24 01:5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삼시세끼 산촌편'에 두 번째 게스트로 오나라가 온다.

2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산촌 첫손님 정우성과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정우성 표 수타 반죽과 '염셰프' 염정아 레시피로 떡볶이를 만들어 먹었다. 특히 정우성은 첫 손님으로 합류해 세 여자를 도우며 만능 매력을 보여줬다.

그는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진행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쉽지 않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다시 오실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나중에"라며 "지금 그 질문에 대답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충분히 즐기고 간다. 좋다. 서울 간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두 번째로 산촌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생열무비빔국수를 손수 만들어 먹는가 하면, 늦은 저녁식사지만 제육볶음과 아욱 된장국을 만들어 먹으며 자신들의 요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두 번째 게스트로 오나라가 출격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오나라는 염정아, 윤세아와 JTBC 'SKY 캐슬'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윤세아는 산촌을 찾은 오나라를 보며 격한 포옹을 하는가 하면, 염정아 역시 반가움을 표하며 크게 환호해 이들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