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5 15: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골목식당' 중화 떡볶이집 불맛 고집...백종원의 조언 '최고의 1분 7.7%'

기사입력 2019.08.22 07:59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백종원이 부천 대학로 사장님들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평균 시청률 1부 6.4%, 2부 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굳건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7%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방송은 ‘부천 대학로’ 편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중화 떡볶이집, 닭칼국수집, 롱피자집의 메뉴 솔루션이 본격 시작됐다. 백종원은 각 식당별 대표 메뉴들의 문제점을 지적해주며 꼼꼼한 요리 꿀팁을 전수했다. 불맛에 대해 고민하는 중화 떡볶이집에는 “기름을 줄여도 불맛을 낼 수 있다”며 직접 비교 시식을 하게 했고, “현재 메뉴는 그을음 맛이 강하고 느끼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기존 떡볶이 메뉴의 불맛이 옅어진 것에 대해 불안해했고, 백종원은 “나는 의견 제시일 뿐 결정은 사장님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사장님과 가족들은 다시 한 번 시식 메뉴들을 시식하며 방향성을 고민했다.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 7.7%를 기록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닭칼국수집은 혹평받았던 제육볶음을 업그레이드해 내놓았지만 역시나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백종원은 같은 재료로 조리법만 바꾼 ‘백종원표 제육볶음’을 만들어냈고, 이를 맛본 사장님은 그 맛에 감탄했다. 또 백종원은 많은 메뉴로 인해 사장님 혼자 감당하지 못하는 모습에 ‘메뉴 축소’를 제안했고, 사장님은 이를 받아들였다.

롱피자집은 MC들의 ‘기본기 검증’을 통과하며 높은 신뢰를 얻어냈지만, 신메뉴 ‘카레피자’에 에 대한 평가는 좋지 못했다. 백종원은 “카레 자체가 맛이 없다”며 아쉬워했고, “어렵게 고민 말고, ‘전’처럼 쉽게 생각하라”고 조언했다. 탄탄한 기본기와 함꼐 독특한 형제 케미를 발산하며 눈길을 끌고 있는 롱피자집이 어떤 신메뉴를 탄생시킬지 기대가 모아진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