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19 07: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악마가' 이설, 정경호와 가수 계약했다… "더 이상 망가질 거 없어"

기사입력 2019.08.15 22:13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설이 정경호와 가수 계약을 했다. 

1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하 '악마가(歌)') 6화에서는 하립(정경호 분)의 제안을 받아들인 김이경(이설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이경의 소년범 과거가 세상에 밝혀졌다. 이후 찜질방에 홀로 앉아 "왜 나는 안되는데.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다들 나한테 난린데"라며 오열했다.

김이경은 카페 사장 공수래(김원해)에게 "더 이상 망가질 것도 없다"라며 "나 가수해보고 싶다"라고 마음을 털어놨다.

이후 하립에게 "계약하겠다. 나 가수하고 싶다. 여기 사인하면 되냐"라며 "이거는 영혼까지 받치는 건 없네"라고 말했다. 이에 하립은 "이제 시작이니까"라고 생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