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21: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과거 자결한 아내 떠올리며 '오열'

기사입력 2019.08.15 21:4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이 죽은 아내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20회에서는 민우원(이지훈 분)의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우원의 탄핵을 요구하는 상소문이 올라왔다. 상소문에는 민우원이 과거 이름난 문벌의 자제임을 앞세워 사관이 되었다는 내용과 함께 민우원의 아내 단영이 자결했다는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이후 민우원은 직접 이진(박기웅)에게 사관을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게다가 민우원은 아버지를 향한 분노를 드러냈고, 죽은 단영을 그리워하며 눈물 흘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