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21: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신세경·박기웅 만류 불구 사직서 제출 '결연' [포인트:신]

기사입력 2019.08.15 16:36 / 기사수정 2019.08.15 16:4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이 사직서를 제출한다. 신세경과 박기웅의 만류를 뿌리치며 기어코 사직서를 내는 그의 표정에는 결연한 의지가 가득해 시선을 모으는 가운데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15일 천생 사관 민우원(이지훈 분)이 사직서를 내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사직서를 내는 우원의 모습이 담겼다. 알고 보니 대전 회의 중 그를 탄핵해 달라는 상소문이 올라왔던 것. 자신에 대한 상소문을 들은 그는 결국 사관직을 내려놓기로 했고 이에 왕세자 이진(박기웅)이 크게 당황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특히 우원은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에게 누구도 사관의 입시 없이는 왕을 독대할 수 없다고 직언하는가 하면 사초를 지워 달라는 이진의 부탁을 일언지하에 거절하는 등 강직하고 단호한 사관의 면모를 보인 바 있다. 그는 조선 최고의 세력가 좌의정 민익평(최덕문)의 아들로서 보장받은 미래를 뒤로 한 채 소신껏 사관의 길을 택한 인물이기도. 이처럼 원리원칙의 아이콘인 그가 어쩌다 탄핵 상소문에 이름이 오르게 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해령이 동궁전에서 나온 우원을 붙잡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사 생활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 선배 우원을 설득하고자 하는 해령과 외면하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한다.

마지막으로 이조정랑 송씨(류태호)과 독대 후 한껏 굳은 표정으로 나서는 우원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만들 뿐만 아니라 그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생겼음을 짐작하게 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그가 관리들의 인사권을 쥐고 있는 이조정랑을 따로 만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예문관이 우원의 탄핵을 요구하는 상소문 때문에 발칵 뒤집힐 예정”이라면서 “조선 최고의 세력가를 아버지로 둔 우원이 어쩌다 탄핵 상소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인지, 그리하여 그가 정말 궁을 떠나게 되는지 15일 오후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5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19-20회가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초록뱀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