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13: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수미네반찬' 토니안, 편의점마스터가 선보인 회심의 밥전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8.15 02:2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수미네반찬' 토니안이 편의점 음식을 활용한 밥전을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tvN '수미네반찬'에는 토니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토니안을 보고 "내가 듣기로 편의점 음식만 사다먹는다고 들었다"고 말을 열었다. 이에 토니안은 "보통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이 없다보니 그렇게 됐다. 미국에서 한국 오자마자 혼자 살았다"고 답했다.

심지어 토니안은 집을 편의점 처럼 진열할 정도로 음식이 많이 있다고 말해 김수미를 놀라게 만들었다. 김수미는 이러한 토니안을 위해 돼지고기김치찌개를 비롯해 두부고구마순조림, 알감자조림, 김치 샌드위치 등의 레시피를 선보였다.

특히 김수미는 토니안에게 "녹화 끝나고 어디로 가냐"며 "집으로가면 이거(두부고구마순조림)갖고가"라며 남다른 애정을 선보였다.

토니안 역시 이러한 김수미의 은혜에 보답하고자 새로운 요리를 선보였다. 토니는 "요새 발견한 것이 있다. 한번 해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토니안이 준비한 요리는 편의점 핫바와 게살, 옥수수 통조림을 활용한 밥전.이었다. 최현석과 여경래 셰프는 토니안의 재료 손질과 칼질을 통해 토니안의 요리를 도왔다.

잘게 다진 핫바와 게살, 밥에 밀가루를 넣어 섞은 뒤 동그랑땡 모양으로 빚은 뒤 튀기기만 하면 되는 간단한 조리법이었다. 김수미는 "애들이 참 좋아하겠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맛도 수준급이었다. 밥전을 맛본 김수미는 "너무 맛있다. 누룽지 밥인데 간도 너무 좋다. 김치 갖다 먹으려 했는데 간이 딱 좋다"고 호평했다. 여경래 셰프도 "감칠맛이 산다"며 좋은 평가를 내렸다.

최현석 셰프는 "돈까스 소스에 찍어도 맛있겠다"고 제안했고 장동민은 "양파나 당근도 추가로 넣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미카엘은 "소풍갈 때 좋을 것 같다"고 활용방안을 제시했다.

계속된 호평에 힘을 얻은 토니안은 "요즘 날이 더워서 기력이 없었는데 맛있는 음식 먹어서 기분이 좋아졌다"며 "어머니라고 부르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