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13: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디오스타' 박중훈X허재X김규리X이성우, 경력자들의 재치넘치는 입담[종합]

기사입력 2019.08.15 00:56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경력자들이 연륜이 넘치는 입담을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출연했다.

농구 선수와 감독으로 한시대를 풍미했던 허재는 최근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허당미 넘치는 축구실력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에 절친 박중훈은 "운동신경이 없는 것 같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발끈하던 허재도 결국 이를 인정하며 "내가 축구하는 모습을 처음 봤다. 아침에 일어났는데 집에 아무도 없었지만 사람들이 나만보는 것 같았다. 정말 창피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선수시절 우지원, 이상민이 아닌 강동희 서장훈과 어울렸다고 말한 허재는 "지원이나 상민이는 훈남 스타일인데 이쪽은 운동파다. 어디를 가도 알아본다"고 말했다. 다만 "장훈이보다 내가 입을 터는 것은 못해도 외모는 내가 낫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배우에서 감독으롤 변한 박중훈은 데뷔작 '톱스타'에 대해 "첫 감독 데뷔가 어렵다. 더 어려운건 흥행에 실패한 감독이 차기작을 찍는 것이다. 무산된 영화만 세편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많은 후배들에게 섭외를 시도했지만 거절 당했다며 고충을 털어놓았다. 그중 "매니저를 통해 공유에게 시나리오를 줬다. 이후 공유와 몇 시간 대화를 나눴더니 공유가 '이러이러해서 덜 끌린다'고 답했다"며 "아주 기분이 좋았다. 진심이 듬뿍 담긴 거절이라 상처가 최소한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에 친하게 지내다가 섭외만하면 연락이 안되는 후배들 역시 "미안하고 어려운 마음에 연락이 두절된 것이다.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김규리를 배우를 그만두고 은퇴를 고민했다고 전했다. 과거 블랙리스트에 오른 김규리는 "10년동안 일을 하면서 큰 위기가 왔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작년 같은 경우 일이 정말 안들어오더라. 이런 때는 쿨하게 그만두는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더라"며 "'미인도'에서 신윤복 역할을 하면서 한국화를 배웠는데 이걸 열심히 해서 화가를 직업으로 가져볼까 했었다"고 전했다.

노브레인 이성우는 러블리즈를 향한 덕심을 아낌없이 방출했다. 2017년 연말무대에서 함께 공연도 하고 콘서트장에서 직접 노래를 부르기도한 이성우는 "아이돌은 많지만 러블리즈는 하나다"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이상형으로는 러블리즈를 꼽지 않았는데 이에 대해 이성우는 "저는 불자인데 보살님과 연애를 한다는 것은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말해 진정한 덕후의 모습을 보였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