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21: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저스티스' 최진혁, 손현주 실체에 배신감...분노의 주먹세례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8.15 00:12 / 기사수정 2019.08.15 02:34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최진혁이 손현주의 실체에 배신감을 느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17, 18회에서는 이태경(최진혁 분)이 송우용(손현주)의 실체에 배신감을 느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경은 송우용이 검찰 윗선을 동원해 조현우(이강욱)를 빼돌리자 분노했다. 조현우는 이태경 동생 이태주(김현목)를 죽게 만든 가해자이자 여배우 실종사건의 용의자였기 때문.

이태경은 송우용의 사무실로 들이닥쳐 조현우를 왜 빼돌린 것인지 추궁했다. 송우용은 "조현우 정상이 아니다. 우리가 했던 일 밝혀질 수도 있다“고 했다.

이태경은 송우용의 말을 중간에 끊으며 그 일이 드러나도 상관없다고 했다. 자신의 동생이 왜 죽었고 누가 동생을 죽였는지 알아낼 것이라고 했다.

송우용은 이태경의 기세에 불안해 하며 탁수호(박성훈)에게 남원식당을 정리하자고 했다. 이어 서동석(이호재)을 압박해 이태경과 공조 중인 서연아(나나)를 막으려고 했다.



이태경은 송우용의 방해를 딛고 동생과 신인여배우들을 죽음으로 내몬 USB 안에 성상납 동영상이 들어 있고 남원식당은 성상납 장소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 배후에는 송우용이 버티고 있었다.

이태경은 동생의 죽음이 송우용 때문이라는 것을 파악하고 망연자실, 남원식당에서 술을 마셨다. 송우용이 이태경을 찾아왔다.

배신감이 폭발한 이태경은 송우용의 목에 칼을 들이밀며 왜 동생을 죽인 거냐고 물었다. 송우용은 "그러니까 왜 여기까지 왔니"라고 말했다. 이태경은 "왜 날 여기까지 오게 만들어"라고 소리치며 송우용을 향해 주먹세례를 퍼부었다.

이태경이 가족 같았던 송우용의 진짜 모습을 알게 되면서 두 사람의 심리싸움이 전면전으로 돌입할 것으로 보이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