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9 1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리와인드' 김종국, 과거 공포영화 마니아 "야한 장면때문에 좋아했다"

기사입력 2019.08.14 22:29 / 기사수정 2019.08.14 22:31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2라운드는 비디오 대여점 운영이었다.

14일 방송된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 1라운드 종잣돈 마련을 마친 후 2라운드에 진입했다.

비디오 진열장을 본 종국, 하하, 명수 팀은 그 시절의 비디오를 떠올리며 추억을 곱씹었다. 김종국은 "그 시절에 공포 영화 마니아였다. 왜냐하면 공포영화에 늘 야한 장면이 나왔다"고 말했다.

뮤지는 공감하며 "야한 장면이 나오면 누가 꼭 죽는다"고 답했다. 이어 김종국은 '13일의 금요일'을 최애 작품으로 꼽았다.

세 팀은 1994년 당시 비디오 대여 인기 순위 TOP5를 골라야내야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