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9: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경찰 "양현석 도박으로 6억 잃어→승리 상습 도박 입건" (뉴스데스크)

기사입력 2019.08.14 21:4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빅뱅 출신 승리가 경찰에 입건됐다.

14일 MBC '뉴스데스크'는 "양현석이 최서 15억 원을 예치해야 들어갈 수 있는 카지노에서 바카라를 주로 했으며 카지노에서 10억 원 이상을 사용했고, 이 중 6억 원 가량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어 "승리 역시 양현석과 같은 카지노를 드나들며 10억 원이 넘는 돈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이에 경찰은 두 사람을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으며, 이들이 도박 자금을 어떻게 조달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와 승리가 불법 외환 거래 업자들로부터 미국에서 달러를 받아 사용한 뒤 한국에 들어와 원화로 갚는 '환치기'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두 사람을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조만간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