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18 1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저스티스' 최진혁, 손현주·이강욱 앞에서 눈물→분노…'궁금증 ↑'

기사입력 2019.08.14 15:30 / 기사수정 2019.08.14 15:33


[엑스포츠뉴스 정아현 인턴기자] '저스티스' 최진혁이 다양한 감정연기를 선보인다.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최진혁은 장엔터 사건의 진실을 좇고 있는 변호사 이태경 역으로 열연 중이다. 욕망을 위해 고위층의 뒤처리를 맡았던 태경이 점차 피해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면서 그의 감정 연기 역시 깊어졌다.

지난 7일 방송에서 장영미(지혜원)를 납치한 조현우(이강욱)와 송우용(손현주) 회장의 관계를 알고 충격에 빠진 태경. 그뿐만 아니라, 실종되기 직전 영미가 보낸 문자에 7년 전 살해된 장엔터 최수정과 태경의 동생 태주(김현목)가 죽은 이유를 알았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태경은 이 모든 사건과 송회장의 연결고리에 점차 확신을 갖기 시작했다.

송회장이 여전히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지난 방송의 엔딩에서 태경, 송회장, 조현우의 삼자대면이 그려졌다. 세 사람 사이에 숨겨진 진실이 어떻게 드러날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측은 태경의 슬픔과 분노가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먼저, 송회장이 VIP들을 접선할 때 이용하는 장소이자 영미와 태주가 본 영상 제목과 동명인 '남원식당'에서 송회장을 만나게 된 태경. 그의 눈빛에서는 서글픔이 드러난다. 이제는 거래의 관계도, 신뢰의 파트너도 아닌 송회장으로부터 진실을 알아낼 수 있을까.

뿐만 아니라, 조현우와 대면한 태경의 서늘하고 날카로운 시선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영미를 납치하고 태주를 죽게 만든 조현우를 향한 참을 수 없는 분노에 사로잡힌 것. 이는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프로덕션 H, 에프엔 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