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19 07: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분노→짠내까지…변화무쌍 연기로 '흡입력↑'

기사입력 2019.08.14 15:19 / 기사수정 2019.08.14 15:19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가 물오른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신승호는 천봉고등학교 2학년 3반 반장 마휘영 역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휘영은 전학생 최준우(옹성우 분), 라이벌 조상훈(김도완)과 대립할 때는 서늘하면서도 분노에 가득 찬 표정을 지어 보이다가도, 다른 사람이 다가오면 금세 웃음기를 머금은 모범생의 얼굴로 돌아온다. 신승호는 이런 휘영의 다이내믹한 감정들을 표정에 오롯이 담아내며 이야기의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신승호의 눈빛 연기는 늘 자신만만하고 당당할 것만 같던 휘영의 연약한 면모를 여실히 드러내 보인다. 지난 7회에서 상훈이 "넌 엄마 아빠의 펫일 뿐인데"라며 정곡을 찌르자, 휘영은 남몰래 숨죽여 눈물을 흘렸다.

이때 그의 애처로운 눈빛과 눈물은 휘영의 어두운 가정사와 아픔을 짐작케 만들었다. 8회에서는 담임 오한결(강기영)의 "휘영아. 힘드니?"라는 진심 어린 말에 금방이라도 속마음을 터놓을 것 같은 여린 눈빛으로 한결을 바라봐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이처럼 신승호는 브라운관 데뷔작인 '열여덟의 순간'에서 훌륭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흡입력을 높이고 있다. 때로는 분노를, 때로는 짠내를 유발하며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는 것. 회가 거듭될수록 물오른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그가 그려나갈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