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18 1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집안 꼴 잘 돌아간다"…'리와인드' 하하X이지혜, 뜻밖의 부부케미(?)

기사입력 2019.08.14 14:39 / 기사수정 2019.08.14 14:40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에서는 1994년으로 타임슬립한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는 1994년으로 타임슬립한 멤버들이 프랜차이즈 창업에 도전한다.

이날 핵가족 현상과 마이카 시대가 유행했던 1994년으로 돌아간 멤버들은 1994년 당시 변화에 발맞춰 호황을 누렸던 외식 사업에 투자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그중에서도 X 세대로 불리는 10-20대 젊은 입맛을 사로잡으며 승승장구했던 외국계 프랜차이즈 창업의 기회를 갖게 된 멤버들은 마치 물고기가 물을 만난 듯 쾌재를 부른다.

박명수는 자신의 주력 분야인 사업 아이템이 나오자 "인생 한 방이야"를 외치며 투자 성공에 대한 의지를 다진다. 특히 그는 수년간 창업 노하우로 다져진 연예계 대표 창업인답게 매장 수까지 분석하는 등 사업 베테랑다운 면모를 선보인다. 반면, 김종국은 초기 비용이 적은 게 최고라며 가장 먼저 금액부터 확인하는 ‘짠종국’의 모습을 보여 박명수와는 다른 투자 행보를 예고한다.

매 회 새로운 접근법으로 답을 결정하던 하하 팀은 익숙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등장에 옛 추억에 의존하며 선택의 폭을 좁혀간다. 하지만 하하가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자 이지혜는 백화점 명품 론을 펼치며 "명품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를 땐 제일 비싼 걸 고르는 거야"라고 창업 비용이 가장 높은 프랜차이즈를 추천한다.

이에 하하는 이지혜의 이론을 믿지 않고 다른 선택을 하려는데, 이지혜는 "야 너희가 하고 싶은 대로 해"라며 화를 낸다. 이어 하하는 "집안 꼴 잘 돌아간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급작스러운 부부 케미로 안방극장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리와인드'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채널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