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12: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정희' 효연X예은, 레전드 걸그룹의 만남 #소녀시대 #원더걸스 #센 언니 [종합]

기사입력 2019.08.14 13:58 / 기사수정 2019.08.14 13:58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레전드 걸그룹 소녀시대 효연과 원더걸스 출신 예은이 '정희'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핫펠트 예은, 소녀시대 효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DJ 김신영은 "원더걸스와 소녀시대의 만남이다. 두 분은 걸크러쉬, 센 언니 수식어들이 많이 붙는데 그런 이미지가 얼마나 있는 것 같냐"며 두 사람에게 질문했다.

이에 예은은 "70%정도는 있는 것 같다. 오히려 웃어주면 더 무서워하더라"고 답했고 효연은 "제 스스로는 전혀 세다고 생각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 춤을 출 때는 조금 세게 보긴 하더라. 팝핀을 춰서 그런가보다"라고 말했다.

이어 DJ 김신영은 "소녀시대가 얼마 전에 데뷔 12주년이었다. SNS 보니까 모여서 파티를 했더라"라며 운을 뗐다. 효연은 "멤버들이 모이기 쉽지 않은데 초라도 불어야 되지 않겠냐 싶어서 모였다. 화려한 컨셉으로 모이자고 했는데 단톡방을 제가 잘 안 봤다. 장소만 보고 갔는데 컨셉을 다 취소했더라. 사진 보면 저만 화려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옷을 4벌 정도 가져갔는데 번거롭다며 다 취소하고 각자 배달 음식을 주문하기로 했더라. 근데 난 케이크를 사왔다. 파티는 호텔을 빌려서 했다"며 설명을 덧붙였다.

또 효연은 소녀시대 단톡방 답장이 가장 느린 멤버로 써니를 지목했다. 그는 "저도 잘 안보긴 하지만 가끔 써니가 없는 것 같아서 단톡방 명 수를 센다"고 말하자 DJ 김신영은 "이 정도면 써니 유령설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신영은 "'청춘불패' 팀도 아직도 단톡방이 있는데 써니가 총무다. 거기서는 굉장한 수다쟁이다"라고 말하자 효연은 "이거 단톡방에 올려서 강퇴 시켜야겠다"고 말해 다시 한 번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반대로 효연은 말을 자주 하는 멤버는 누구냐는 질문에는 "그건 누구나 다 그렇다. 재밌는 게 윤아나 유리는 옛날에 저희 영상들을 올리면서 보라고 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예은도 원더걸스의 단톡방을 함께 언급했다. 그는 "저희는 나이 차이가 있어서 다정한 스타일이다. 소녀시대는 시끌벅적한 스타일이라 조금 다른 것 같다"며 소녀시대와 원더걸스의 각 스타일을 이야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